Extra Form
우리는 한해 2500명, 하루 6.8명꼴로 죽어나가는 전쟁터에 살고 있다. 북한의 위협으로 전쟁에 대한 불안감이 감돌고 있다지만, 정작 이 땅에서 매일같이 치러지는 유혈낭자의 전투에 대해선 대부분이 무감각하다. 우리는 며칠 전 또 하나의 패전보를 받아들었다. 이번엔 전남 여수였다. 폭발음과 함께 피가 튀고 살점이 찢겨나가는 지옥도가 펼쳐지고 6명의 전사자와 9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고인들의 명복을 빈다.

유독물질 누출, 건설현장 붕괴, 가스 폭발, 암 발생…. 일터에서 땀흘리며 나라경제를 떠받쳐온 이들이 이토록 허무하고 억울하게 죽어나가는데도 잠깐씩의 호들갑 이상의 불안감을 유발하지 않는 이유는 뭘까. 사업주들은 기껏해야 벌금이나 내고 마는 이유는 뭘까. 전투에 내몰린 이들이 목소리 없는 사회적 약자들이기 때문이라는 생각이 먼저 든다. 위험한 임무에 투입되는 이들은 관리직이 아닌 생산직이요, 그나마 비정규직이거나 하청업체 노동자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고관대작의 아들딸이나 형·동생이 폭발사고로 사지를 잃거나 유독물질에 노출돼 사경을 헤매거나 안전장치 부실로 추락사해도 대응이 이처럼 미온적이지는 않을 것이다.

따져보면 오래된 현상이다. 1960~70년대 이후 이른바 산업화 시대에 경제성장을 최선의 가치로 받들면서 인간 자체는 하위 가치로 밀려났다. 수많은 노동자가 장시간 고강도 노동으로 골병이 들고 안전관리 부실로 손가락이 잘리고 쇳더미에 깔려 압사해도, 경제성장을 위한 성장통 정도로 치부됐다. 몸으로 성장을 떠받친 노동자들의 고통은 성장의 과실을 입에 문 이들의 관심 밖이었다. 노동기본권이나 산업안전 따위는 불온한 요구사항일 뿐이었다.

그 결과 기형적인 사회가 형성됐다. 경제적 수치로는 선진국 대열에 들어섰다고 하지만, 산재 사망률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25개국 중 수위를 다툰다. 세계적 기업이라는 삼성이 안전관리 측면에선 후진국 삼류 기업 수준에 머물러 있다. 불산 누출 사고가 난 삼성전자 화성공장은 산업안전보건법을 1934건이나 위반하고 있었다. 삼성전자 공장에서 일하다 백혈병으로 숨진 노동자들의 산재 인정 문제는 문제제기가 이뤄진 뒤 7~8년이 지난 이제야 겨우 협상 테이블에 올려지는 시민권을 얻었을 뿐이다. 그나마 첨단 스마트폰 ‘갤럭시에스(S)4’에 쏟아지는 환호 속에 삼성전자 공장의 후진성은 쉽게 잊혀진다.

이런 비대칭은 일터만의 문제가 아니다. 사람보다 일이 우선이라는 인식은 일상으로도 확대됐다. 중장비가 분주히 움직이고 고공 작업이 이뤄지는 바로 옆으로 시민들이 태연히 걸어가는 게 세계적 도시 서울의 모습이다. 미국에서 봤던 공사현장 풍경과 극단적인 대비를 이룬다. 겨우 맨홀 공사일 뿐인데 반경 20~30m를 접근금지구역으로 설정하고 시민들은 그 접근금지선보다 한참을 에둘러 지나갈 만큼 미국인에게는 안전이 중요하다.

박근혜 대통령도 국민행복의 전제조건으로 안전을 유독 강조한다. “국민안전과 경제부흥을 국정운영의 중심축으로 삼고자 한다”고 했다. 그의 ‘국민안전’이란 말에 이 전쟁 같은 일터와 일상의 불안에 대한 문제의식도 들어 있는지 궁금하다. 인간을 경제적 성취의 하위 가치로 전락시킨 박정희 대통령 시대의 과오에 대한 성찰이 녹아 있는지 궁금하다. 한해 2000명씩 죽어나가는 전쟁을 종식시키려면 무엇보다 기업의 안전관리 책임을 확대하고 사고가 발생했을 때 강력한 제재와 처벌을 가하는 게 요체다. 물론 기업들은 ‘경제부흥’을 강조하며 기업 활동이 위축된다는 해묵은 산업화 시대의 논리를 들고나올 것이다. 박 대통령의 답은 무엇일까. 국민은 행복해지기 위해 이 전쟁을 끝내고 싶어한다.

박용현 사회부장 piao@hani.co.kr
이 정보를 친구들과 공유
카톡으로 공유
  1. No Image

    부천신문 '노동상담 통계 ‘임금체불’ 고통 가장 커'

    노동상담 통계 ‘임금체불’ 고통 가장 커한국노총 부천상담소, 1/4분기 노동상담 통계 분석 결과 발표임민아 기자2013.04.17 10:30:01 조회수:26 부천지역 노동자들은 2013년 1/4분기 여러 노동사안 중 임금체불로 가장 고통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 1...
    조회1981
    Read More
  2. No Image

    부천타임즈 기사, '노동자 괴롭히는 체불임금 꼼짝마!'

    http://http://www.bucheon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22719 "노동자 괴롭히는 체불임금 꼼짝마!"한국노총 부천상담소 노동상담 통계 '임금체불'고통 가장 커2013년 04월 17일 (수) 06:57:58부천타임즈 webmaster@bucheontimes.com부천지역 노동자...
    조회2020
    Read More
  3. 부천시민신문 기사, 2013년 1/4분기 부천지역 노동자 체불임금 고통이 가장 커.

    한국노총 부천상담소의 부천지역 2013년 1/4분기 노동상담통계 보도입니다. http://http://www.bucheon21.com/sub_read.html?uid=9483 노동자 괴롭히는 체불임금! 꼼짝마!. 한국노총 부천상담소, 노동상담 통계 ‘임금체불’ 고통 가장 커 이동철 시민기자 부천...
    조회9594
    Read More
  4. No Image

    [한겨레] 노조가 동의한 정년단축, 당사자 동의없으면 무효

    법원, 농어촌공 명퇴임금 지급 판결 노동조합의 동의를 받아 실시한 한시적 정년단축이라도 당자사의 동의가 없었다면 무효라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한국농어촌공사는 2008년 정부의 공공기관 선진화 방안에 따라 일부 직원들에 한해 명예·희망퇴직을 ...
    조회1873
    Read More
  5. No Image

    [한겨레 칼럼] 박근혜의 안전사회, 아버지 시대를 넘을까

    우리는 한해 2500명, 하루 6.8명꼴로 죽어나가는 전쟁터에 살고 있다. 북한의 위협으로 전쟁에 대한 불안감이 감돌고 있다지만, 정작 이 땅에서 매일같이 치러지는 유혈낭자의 전투에 대해선 대부분이 무감각하다. 우리는 며칠 전 또 하나의 패전보를 받아들었...
    조회1676
    Read More
  6. 고용노동부, 3월 11일부터 전국적으로 "사망재해 예방 특별감독"실시.

    대한민국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산재사망률 1위의 국가다. 심상정 진보정의당 의원실 자료에 따르면 2009년을 기준으로 우리나라의 산재사고 사망만인률(근로자 1만 명당 사망자수)은 1.01명이다. 독일은 0.16명, 미국은 0.35명, 일본은 0.20명 ...
    조회1940
    Read More
  7. No Image

    고용노동부 업무상 질병 인정 기준 범위 확대-삼성반도체 백혈병 사건이 영...

    고용노동부는 ‘산재보험법·근로기준법 시행령 개정안’을 마련해, 올해 상반기 시행을 목표로 입법 절차를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직업성 암의 인정기준 등 업무상질병의 인정범위가 바뀌는 것은 1963년 산재보험법이 제정이후 50년 만이다. '삼성반도체 백혈병...
    조회2323
    Read More
  8. No Image

    삼성반도체 사망 노동자 산업재해 인정

    근로복지공단 "유방암 발병이 과거 사업장 근무와 상당한 인과관계 있어" 삼성전자 반도체 생산라인에서 근무하다 퇴직한 뒤 유방암으로 사망한 직원에게 산업재해 판정이 내려졌다. 14일 근로복지공단은 삼성전자 반도체 생산라인에서 근무 후 퇴직한 상태에...
    조회2447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Next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