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증의청라 2022.10.13 09:12

안녕하세요. 업무에 노고가 많으십니다.

노조 설립과 관련하여 질문 드립니다.

현재 우리 회사는 1개의 노동조합이 3년전 설립 되었습니다.

단체 협약 과정에서 팀장이 노조 가입이 되느냐 마느냐로 많은 이견이 있었지만

현재는 직급과 무관하게 노조 가입은 되나 팀장 직책을 수행하는 자는 노조 가입이 불가합니다.

팀장들도 노조에 가입하고 싶었으나 사측의 완강한 반대로 직급에 의한 가입 제한만 풀어둔 상태 입니다.

(기존에는 차장, 부장은 직책과 상관없이 직급으로 가입이 제한된 상태였음)

이에 팀장들이 별도로 노조를 설립하고 싶어 합니다.

질의사항

           팀장들은 현재 인사평가권 일부, 팀원 휴가 전결권을 가지고 있는 상태인데

           팀장들만 모여서 노조 설립이 가능한지요?(가칭: 간부노조)

           팀장들이 노조 설립하였을때 사측에서 노동위원회나 다른 소송을 통해서 노조해산을

           강요할수 있는지요?

이상입니다. 답변 부탁드립니다.

          

Extra Form
성별 남성
지역 인천
회사 업종 도소매업
상시근로자수 20~49인
본인 직무 직종 기타
노동조합 있음
연관 검색어
이 정보를 친구들과 공유
카톡으로 공유

답변 글 '1'


  • 상담소 2022.10.26 10:04작성

    안녕하세요, 노동OK를 운영하고 있는 한국노총 부천상담소입니다. 

     

    노동조합법에 따르면 '사용자 또는 항상 그의 이익을 대표하여 행동하는 자의 참가를 허용하는 경우'는 노동조합으로 보지 아니하는데 여기에서의 사용자란 '사업주, 사업의 경영담당자 또는 근로자에 관한 사항에 대하여 사업주를 위하여 행동하는 자'를 말합니다. 귀하의 경우는 사업주를 위하여 행동하는 자 여부가 쟁점일 듯 합니다.

    위의 사업주를 위하여 행당하는 자는 형식적 직책에 의해 결정되는 것이 아니라 구체적인 업무내용과 권한등을 기준으로 판단합니다. 사용자의 법적대응 이전에 행정관청에서 노동조합 설립에 대한 신고를 반려할 수도 있습니다. 아래의 내용을 참고하시면 도움이 되실 것 입니다.

    참고>

    상급자를 보조하는데 지나지 않는 팀장은 사용자의 이익대표자에 해당하지 않는다

    회시번호 : 노동조합과-890,  회시일자 : 2004-04-03

    사용자 또는 그 이익대표자에 해당되는지 여부에 대하여는 형식적인 직급명칭이나 지위보다는 회사 규정의 운영실태, 구체적인 직무내용 및 근로자에 관한 사항에의 관여정도 등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토대로 인사·급여·후생·노무관리 등 근로조건의 결정 또는 업무상의 명령이나 지휘감독 등에 관한 권한과 책임을 사업주 또는 사업의 경영담당자로부터 부여받고 있는지 여부, 근로관계에 대한 계획과 방침 등 사용자의 기밀에 속하는 사항을 접하고 있어 직무상의 의무와 책임이 조합원으로서의 성의와 책임에 직접적으로 저촉되는지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판단하여야 할 것임.

     귀 질의의 내용만으로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알 수 없어 정확한 판단은 곤란하나, 팀장이 소속 직원의 근무성적을 평정하고 직무전결 규정상 교육, 휴가 등 근태관리에 관한 권한을 가지고 있지만, 직원의 인사명령 신청, 시외출장, 대외문서 접수 및 발송 권한 등이 상급자인 임원(본부장)에게 있고, 근무성적도 1차 평정권한만 가지고 있어 최종적인 권한 및 책임은 상급자인 임원(본부장)에게 귀속되어 있는 등 업무상 지휘 명령을 함에 있어서 상급자를 보조하는데 지나지 아니한 것으로 보이는 바, 이와 같은 경우 팀장이 「사용자 또는 항상 그의 이익을 대표하여 행동하는 자」에 해당된다고 보기 어렵다고 할 것임.

     

    노동자의 권익향상과 노동환경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저희 '한국노총'에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리며, 좋은 하루되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고용보험 조기재취업 수당 받은 후 개인 사유 퇴사 시, 남은 실업수당 청구... 2022.10.16 938
임금·퇴직금 3일 근무후 급여 발생 문의 1 2022.10.15 611
임금·퇴직금 급여/연차수당/퇴직금 문의 2022.10.15 769
임금·퇴직금 입사 1년 후 퇴직연금DC형 가입 시 정산 1 2022.10.15 3690
근로계약 콜센터 할당량및 인센티브 1 2022.10.15 503
휴일·휴가 1개월 미만자 연차 관련 문의사항 입니다. 1 2022.10.14 676
근로계약 수습근로만료전 산재로인한 정직원 보류 6 2022.10.14 184
노동조합 노조위원장 근로면제시간 조정가능여부 1 2022.10.14 1648
직장갑질 직장내괴롭힘 증거 녹취가 꼭 있어야할까요? 1 2022.10.14 3657
근로시간 휴게시간 특례 관련 1 2022.10.14 1051
휴일·휴가 미사용연차수당 매년 지급 시 2년미만근로자 연차일수 계산방법(... 2 2022.10.14 1896
휴일·휴가 경조휴가 사용 중 코로나 확진으로 경조휴가 취소 요청 1 2022.10.14 759
임금·퇴직금 중도퇴사자 9월급여계산법 알고싶어요 1 2022.10.13 921
기타 정년퇴직 후 재취업(6개월) 후 계약만료로 퇴사할 경우 실업급여 1 2022.10.13 2125
임금·퇴직금 사장이 주장하는 게 맞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1 2022.10.13 295
임금·퇴직금 본점에서 지점 인사 이동 후 장기근속포상의 대상이 되는지.. 1 2022.10.13 657
고용보험 계약기간 중 휴직사용 시 실업급여 신청가능여부 알고 싶습니다. 1 2022.10.13 498
임금·퇴직금 중국법인 중국인 근로자 퇴직금 문의드립니다. 1 2022.10.13 952
최저임금 시급제 직원 병가중 일때, 공휴일 유급? 1 2022.10.13 1298
» 노동조합 팀장들 만으로 노조 설립이 가능한지요? 1 2022.10.13 2399
Board Pagination Prev 1 ... 174 175 176 177 178 179 180 181 182 183 ... 5853 Next
/ 58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