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걸 2010.08.11 09:52

안녕하세요...

너무도 납득하기가 힘들고 회사에서 이런 대우를 받은게 분하기도 하고

상담이라도 받고 싶어서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

 

저는 14년동안 행정자치부 소속 산하단체에 성실히 근무해온 여성근로자입니다.

 업무를 수행하던중 제가 지출결의를 올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등기반송 영수증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제가 다른 택배사나 우편 반송건을 제돈으로 처리하고

영수증을 받아서 지출결의를 올리면 경리과에서 처리해주는 시스템이었습니다.

하지만 제가 반송을 처리하면서 제돈도 마니 들어가고  제가 자리에 없으면 옆에 직원에게 반송을

처리해줄것을 요청하였으나 잘 처리되지 않았고 일양도 많고 바쁘고 하여서 영수증을 마니 분실하였습니다.

이런 과정이 반복되니 저도 손해를 보는것 같고 하여서 받은 영수증을 수정하여 지출결의를 올린게  화근이 되었습니다.

 2번정도 올려서 다 처리가 되었는데 지난달 7월에 3번째에서 왜 본인수정도장을 찍고 올리냐고 다시 수정해서 올리라는 경리과의 전화를 받고 저도 나쁜행동인지도 모르고 영수증에 찍힌 도장을 구매하여서 수정을 하여서 다시 결재를 받았습니다.

이 과정에서 저의 담당부장이 저에게 경위서를 제출하라고 하여서 상세히 경위서를 작성하여 올렸습니다. 그리고 제가 정말 모르고 한 행동이고 잘못을 뉘우쳤기에  감봉,봉사 ,견책등이 필요하면 어떠한 처벌도 감수하겠다고 말씀을 드렸으나 소속 부장님이 계속 저에게 문서위조.횡령이라고 형사처벌감이니

형사처벌을 받든 사직서를 쓰라고 하시더라고요....

그 당시에 저는 임신중이라 너무 심한 스트레스를 받았고  둘중에 하나만 선택하라고 하니 그 상황에서

저도 너무 충격을 받아서 제발 몇일만의 시간의 여유을 달라 사정을 하였으나 계속 둘중에 하나만 선택하라고 강요를 받았습니다.

법도 모르고 나약한 여성으로서 몬지도 모르고 사직서를 쓰게 되었습니다.

물론 제가 잘못을 저지른 부분은 인정합니다. 하지만 14년동안 근무하면서 한사람을 내보려도 이런식은

아닌것 같습니다.

징계위원회를 개최해서 정식적인 절차를 밟아서 합당한 사유를 들어서 절 해고한다면 저도 따르겠지만

무작정 경찰서로 가든지 사직서를 제출하라 했으니 정말 막막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제가  도움받을 곳은 없는건가요?

하루아침에 14년동안 일한 곳에서 이런 대우를 받은게 아직도 믿겨지지도 않고 뱃속의 태아만 생각하면

눈물만 납니다....전 어찌해야 할까요? 정말 도움의 손길 간절히 원합니다....

 

 

 

Extra Form
성별 여성
지역 경기
회사 업종 공공행정
상시근로자수 100~299인
본인 직무 직종 사무직
노동조합 있음
이 정보를 친구들과 공유
카톡으로 공유

답변 글 '1'


  • 상담소 2010.08.11 10:55작성

    안녕하세요. 노동OK를 운영하는 '한국노총 부천상담소'입니다.

     

    귀하의 상담사연 내용만으로는 해고될 정도의 '중대한' 귀책사유가 있는 것으로 보이지 않으므로 만약, 징계위원회 등에서 해고결정을 하였다면, 부당해고 구제신청 등 법적 구제절차를 통해 충분히 구제받을 수 있는 내용입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사직서를 이미 제출하셨다니 어찌할 방법이 없습니다. 사직서를 제출하였다면 그 과정에서 상급자의 다소의 위압행위가 있었다고 하더라도 사직의사표시는 일단 인정되기 때문입니다.

     

    지금이라도 제출된 사직서를 반환받으시고 인사위원회 개최를 통해 최종적인 결정을 해달라고 하시기 바랍니다. 사직서를 회사가 반환조치해주지 않는다면 사직의사표시(사직서)를  철회하는 의사표시를 서면으로 제출해볼 수 있는데, 이러한 경우, 사직서가 이미 회사의 인사책임자 또는 최고책임자에게 도달한 경우라면 비록 사직서 철회조치를 하더라도 유효한 사직서 제출로 간주되기 때문에 어렵습니다.

    이미 제출된 사직서를 철회하는 것이 유효하게 인정될 것인지 아닐지는 나중에 판단하시고 우선 시간이 급한 것으로 보이므로 사직서 철회를 공식 통보하시고 회사측의 반응을 보시면서 대응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이와관련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된 곳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https://www.nodong.kr/615059

     

    노동자의 권익향상과 노동환경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저희 '한국노총'에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리며, 좋은 하루되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여성 육아휴직 종료일 연장관련 질의 1 2010.08.12 3066
고용보험 4대보험을 늦게 가입한 경우 1 2010.08.12 16122
비정규직 차별적처우 1 2010.08.12 1905
기타 고용승계 시 포괄계약서/ 임금 채불/ 임금 하향 종용 어떻게 할까요? 1 2010.08.11 4398
임금·퇴직금 퇴직에대한 위약금 문제로 상담받고 싶습니다. 1 2010.08.11 2446
임금·퇴직금 동원훈련으로 인하여 일을 못했을시 동원훈련 기간만큼 급여가 삭... 1 2010.08.11 5615
비정규직 계약직 임원의 계약기간 2년후 정규직고용 1 2010.08.11 8938
휴일·휴가 계약직 연차휴가발생 1 2010.08.11 6980
임금·퇴직금 퇴직금 정산시 연차수당 적용 관련 1 2010.08.11 3365
노동조합 노조가입비 1 2010.08.11 6104
임금·퇴직금 연봉삭감과 그에대한 거부에 대한 질문입니다. 1 2010.08.11 4833
임금·퇴직금 퇴사 후 임금소급 건. 1 2010.08.11 3418
해고·징계 실업급여 관련 문의 드립니다. 1 2010.08.11 1798
해고·징계 해고 수당에 대한 문의 입니다. 1 2010.08.11 1816
임금·퇴직금 중간정산 퇴직금의 지급기한 1 2010.08.11 10632
임금·퇴직금 급여 산출 방식이 궁금합니다 3 2010.08.11 2720
근로시간 연장근로거부에 대해서 다시질문합니다! 1 2010.08.11 2030
임금·퇴직금 실업급여 질문 1 2010.08.11 1454
» 해고·징계 해고의 정당성 여부 1 2010.08.11 1547
임금·퇴직금 중간정산 받은 육아휴직자 퇴사에 따른 퇴직금 1 2010.08.11 2088
Board Pagination Prev 1 ... 2107 2108 2109 2110 2111 2112 2113 2114 2115 2116 ... 5850 Next
/ 5850